문의
즐겨찾기
메인

평택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그네 작성일15-07-01 09:50 조회134회 댓글0건

본문

평택
 
              벌거벗은 사람이 되어 부끄럽게 서 있던 그 자리에
              더 벌거벗은 한 사람이 나타나 오랫동안 당당하게
              울었다
 
            자궁에 손을 넣고
            사산된 새끼를 꺼낸 경험을 들려주던
            경마장 남자의 껍질 같은 손을 보았다
 
            아픈 말(馬)을 사람들은 고기라고 부른다고
 
            치킨을 나눠 먹으며 나는 고기로 앉아
            헐벗어가고 있었다
 
          현관에서 신발을 정리하며 한 남자가
          작별 인사처럼 해준 말이었다
          직장에 다닌 시간보다
          해고된 채로 농성을 하고 있는 시간이 오래되었다며
 
          벌거벗은 채로
          나는 겨우 신발을 신었다
 
          죽는 순간에 굳은살도 다 풀린다고
 
          그것 직접 봤다느 남자와 나란히
          담배를 피우며 걸었다
          기차는 레일 위로 당당하게 달렸다
 
        희망이 고문에 가깝다고 말하는 친구가 옆에 앉았다
        희망이 고기에 가깝다는 말로 들었다
 
        사람을 만난 날이었다
        예상치 못한 어딘가가 깊이 파였고
        더 이상 무섭지는 않았다
 
                        ◈ 김소연 시집 『수학자의 아침』중에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본 사이트는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자료 관련 문의는 개별 업체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Copyrightⓒ downrank.com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문의]